최신보험뉴스

제목:보험사 부실관리 들어간 금융감독원, 현실은?

내용:
작년 9월부터 지급여력비율제도를 개정한 금융감독원은 이를 평가하는 리스크기준 경영실태평가 계량지표를 반영하고 위기상황분석 결과 보고의 기간을 전보다 늘려 보험사의 부담을 줄이는 노력을 시작했습니다.
우선 금융감독원은 이번 시행세칙 제/개정으로 신용시장의 리스크 비율을 산출하게 되면 그동안 제외되었던 퇴직연금계정에 대한 신용과 시장위험액 등을 반영하기로 해 보험사에게 적지않은 부담이 될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보험사들에게 위기상황분석 결과를 보고하는 기간을 늘려서 보험사에게 부담으로 다가오는 것을 완화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으로 고치기로 하며 그동안 보험사에게 부담이 되었던 보고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는 모습을 보여줘 보험사에게 이득이 되기도 하지만 그만큼 확실한 보고를 받고 싶어하는 금융감독원의 모습이 보이기 때문에 관련 보험사들을 이런 규제완화에도 불구하고 경계를 풀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한동안은 서로 지켜보는 것이 좋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